본문바로가기
  • 검색
  • 뉴스레터
  • 문의하기
  • 제품구매처
  • Connect KEC

About KEC

언론보도

News KEC 경영진, 연이은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강화, 주주가치 제고 의지 표명

KEC 경영진, 연이은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강화, 주주가치 제고 의지 표명 - 상반기 가파른 이익 성장… 실적개선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자신감 표명 반도체 전문기업 KEC(092220) 황창섭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이 자사주를 장내매수하며 책임경영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하여 KEC는 황창섭 대표이사 32,250주를 비롯해 경영진 7명이 지난 2일부터 17일까지 자사주 174,930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KEC 관계자는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이 대거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은 책임경영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는 물론 향후 실적개선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자신감을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KEC의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145억 7,999만원, 영업이익은 41억 9,552만원, 당기순이익은 36억 3,5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4%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27%, 125%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KEC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반도체와 IT를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사업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의 결과가 가시화 되면서 지난해 4분기부터 재무실적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KEC는 LG화학과 손잡고 지난 7월 국내 최초 ‘전기자동차용 BMS 다이오드 모듈’ 공동개발을 완료하고, 글로벌 전기차 부품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1969년 창업이래 49년간 반도체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온 KEC는 최근 4차산업 혁명의 물결에 발맞추어 스마트폰, 가전 등의 컨슈머 시장에서 차량용, 산업용 반도체로 시장을 확대하며 변신을 꾀하고 있다.

2017-08-24
News KEC-LG화학, 국내 최초 ‘전기자동차용 BMS 다이오드 모듈’ 공동개발 완료

KEC-LG화학, 국내 최초 ‘전기자동차용 BMS 다이오드 모듈’ 공동개발 완료 - 올해 하반기 유럽 소재 글로벌 자동차기업 “A”사 전기차 배터리팩에 최초 적용 KEC가 LG화학과 손잡고 글로벌 전기차 부품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반도체 전문기업 KEC(092220, 대표이사 황창섭)는 4일 LG화학과 국내 최초로 전기자동차용 전력관리시스템(Battery Management System, BMS)에 적용되는 다이오드 모듈(제품명 DM100S06A, DM100S06A1) 공동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유럽에 소재한 글로벌 자동차기업 “A”사의 사전 주문에 맞춰 개발된 600V(볼트)급 제품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양산 및 납품을 시작할 계획이다. 해당 다이오드 모듈은 전기차의 BMS에 탑재되어 전기차의 배터리 충전 시 발생할 수 있는 역기전력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는 기능을 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전기차 모터의 구동과는 상관없이 배터리의 충전 중 예기치 못한 입력 전원의 불안정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배터리의 방전 및 오작동을 방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최근 내연기관 자동차가 전 세계 환경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각종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이에,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전기차의 BMS는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와 달리 전기차의 실제 주행성능과 직접 연관돼 있어, 전기차의 핵심경쟁력인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배터리의 전압 및 용량 증대 관련 기술개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KEC 관계자는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용 다이오드 모듈 개발을 현재 600V급에서 향후 1200V급까지 확대해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이번 LG화학과의 전기차 BMS 다이오드 모듈 공동개발을 계기로, 더욱 다양한 제품 개발에 주력해 전기차 부품시장에서의 지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도체 전문기업 KEC는 지난 1969년 창업 이래 49년간 반도체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온 전자부품 전문기업으로, 국내외 유수의 전자업체들로부터 그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KEC는 최근 4차산업 혁명의 물결에 발맞춰 스마트폰, 가전 등 컨슈머 시장에서 차량용, 산업용 반도체로 시장을 확대하며 변신을 꾀하고 있다.  * 용어설명1) 역기전력 : 전기회로 내의 임피던스 양 끝에서 흐르고 있는 전류와 반대 방향으로 생기는 기전력

2017-07-04
News KEC, 인덕션 어플리케이션 최적화 된 고효율 역전도 IGBT 출시

KEC, 인덕션 어플리케이션 최적화 된 고효율 역전도 IGBT 출시   비메모리 반도체 전문기업 KEC는 독자적인 트렌치 게이트 필드스톱(Trench Gate Field-stop) 기술을 적용한 역전도 다이오드를 단일결정으로 집적화한 1350V/25A 급 역전도(Reverse Conducting, RC) IGBT(Insulated Gate Bipolar Transistor)를 출시했다.  새로운 R 시리즈 제품은 KEC IGBT의 성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린 제품으로 인덕션 쿠킹을 비롯한 가정용에 사용되는 소프트 스위칭 어플리케이션 시스템에 최적화 되었다. 새로운 R 시리즈는 이전 세대 제품과 비교해서 스위칭 손실을 최고 25%까지 낮추고 다이오드 발열을 감소시켜 개발자들이 최대 20kHz에 이르는 더 높은 주파수를 이용 할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신제품을 적용한 시스템은 93%의 효율과 전력을 동시에 만족시켜주고,  시스템에 사용하는 인덕터를 소형화 할 수 있어 전체적인 시스템 비용을 낮출 수 있게 만들어 준다.  신제품 R 시리즈는 최대 175℃의 높은 주위 온도에서도 전력손실을 줄이고 우수한 열 성능을 달성하며 또한 턴온(Turn-On)시 스파이크 전류를 이전 세대 대비 15% 낮춤으로써 시스템 내의 수동소자들에 대한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으며 EMI 특성도 뛰어나 전반적으로 시스템 성능 및 신뢰성을 향상시킨다.  KEC는 이번 1350V/25A급 R 시리즈 출시를 기반으로 15A, 20A, 30A 제품을 2017년 2분기부터 공급 할 예정이며 국내, 일본, 중국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KEC 관계자는 R 시리즈 제품을 연간 1000만개 수준으로 대량 생산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연간 약 350만 달러의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7-06-16
News KEC, 4차 산업혁명 플레그쉽 프로젝트 MOU 체결

KEC, 4차 산업혁명 플레그쉽 프로젝트 MOU 체결 비메모리 반도체 전문기업 KEC(대표이사 황창섭)는 지난 5월 29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 출범식에서 플레그쉽 프로젝트 전력반도체 모듈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경상북도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는 스마트 제조, 바이오 헬스, 인공지능 분야 등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고, 추진 사업을 구체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그 역할의 첫 단계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인공지능(AI) 응용기술 개발 및 산업화, 전력반도체 모듈, 탄소복합재부품 상용화, 지능형로봇 상용화 등 5개 분야의 혁신기술을 개발한 15개 기업과 포스텍,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나노융합기술원 등과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KEC는 전력반도체 모듈 분야에서 파워마스터, 이너센스, 나노융합술원과 협력하여 전력반도체 분야 개발을 협력하는 MOU를 체결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친환경 제품?공정 수요가 확대됨에 따른 에너지 효율 향상이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력반도체 모듈은 그 수요가 증가하는 핵심부품이다. KEC는 이번 MOU체결로 전력반도체 개발협력에 참여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되었다.

2017-05-29
News KEC, 차세대 SR 모스펫 개발 성공…기존 시장 대체 할 것

KEC가 기존 공정 대비 절반크기의 칩에 구현이 가능한 초박형 모스펫을 개발했다. 비메모리 반도체 전문기업 KEC(092220, 대표이사 황창섭)는 전자기기의 효율을 높이고 전력 손실을 줄일 수 있는 ‘차세대 SR 모스펫’ 개발에 성공했다고 N일 밝혔다. 차세대 SR 모스펫(Synchronous Rectification MOSFET)은 모스펫의 주요 특성인 동작저항(Rds(on)) 성능을 일반 트렌치(Trench) 공정 대비 50% 미만의 칩(Chip) 크기에 구현이 가능한 획기적인 제품이다. 이 제품은 네트워크 장비와 같은 대전력 파워 서플라이부터 스마트폰 등과 같은 소형기기의 아답터까지 응용분야가 매우 다양하다. 회사 측은 “반도체 칩 평면을 아래로 파내서 셀을 더 많이 집적시키는 트렌치 공정은 칩을 작게 만들 수는 있지만 공정이 까다롭고 경제성이 떨어지며, 제품 불량이 발생했을 때 내부 회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며, “이러한 단점을 보완해 개발한 당사의 차세대 SR 모스펫은 다양한 시장에 적용하기가 쉽고, 산업용 시장까지 확대 전개가 가능해 기존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EC는 올해 4분기 차세대 SR 모스펫의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해 연간 700만개 수준으로 대량 생산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당사의 보유 생산능력은 연간 5,000억원 수준으로 약 20억 4,500만개의 제품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며, “올해는 신제품 개발과 함께 국내외 모바일 및 자동차 전장, 가전시장에서 펼쳐온 전략 마케팅 활동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어 매출과 이익성장이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2016-07-06
1 2 3 4